유럽 전역을 여행해보자!


파워포인트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프레젠테이션 시장에 새로운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아니.. 좀 오래됬지만  저는 한달전부터 파워포인트 대신 프레지가 많이 쓰이다는 것을 인터넷을 통해서 알게 됐습니다.


대표적으로 "프레지"사이트가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는데요, 아직 이 프로그램이 낯선 분들을 위해 간단하게 프레지가 어떤 프로그램인지 소개하려고 합니다.

헝가리의 건축가였던 Adam Somlai-Fischer는 파워포인트와 다른 새로운 프레젠테이션 프로그램을 구상합니다. 필요한 부분을 확대,축소하거나 이동, 회전시키며 자유롭게 발표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그와 그의 동업자들은 이 프로그램을 프레지(Prezi)라고 이름 붙여 2007년에 세상에 내놓습니다. 그 이후 프레지는 끊임없는 성장을 거듭하여 현재 전 세계의 약 230만명의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점점 늘어나고 있는 추세 입니다.



프레지 시작할때 뜨는 작업표시 그림입니다.



템플릿이 장만 되어있습니다. 설명하기가 좋은 템플릿을 선택해서 작업하면 됩니다.



제가 한 템플릿 클릭하고 "사용하기" 버튼을 누르니 이런 창이 떴었는데요.

작업할때의 파워포인트는 고정되어 있는 반면.. 프레지는 자유자재로 이동하면서 작업할수 있습니다.

이점이 장점이라고 할수 있고요. 발표할때도 파워포인트처럼 순서대로 넘기는게 아니라 자유자재로 이동하면서 자연스러운 발표가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맨 오른쪽 위에 보면 도움말&설정 메뉴가 있습니다. 프레지를 처음 쓰는 분들을 위한 동영상 튜토리얼도 준비가 되어있구요.



파워포인트와 달리 공유하기 버튼도 눈에 띄네요 온라인 프레젠테이션이 가능하며 페이스북 공유.. 그리고 다운로드까지 다 되네요. 온라인 프레젠테이션이 프레지의 강점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제가 프레지를 완료 시키니... 이런창이 뜨네요.

온라인으로 감상하기,다운로드,복사하기 등등....

프레지 작업 다끝나고 온라인 감상하기 등을 통해... 다시 한번 체크 해볼수 있네요




제가 프레지 완료하고 나서 감상한 화면입니다. 참 자유자재로 이동이 가능해서 파워포인트를 버리고 프레지로 갈아타야한다는 생각이 많이 드네요. 물론 프레지를 자유자재로 쓸려면 공부해야겠지만 말이죠...
프레지를 마스터한다면 프레지에 공동작업기능이 있어 팀으로 구성된 직장인이나 대학생들에게 자료만들기가 안성맞춤입니다.


강좌는 그냥 한귀로 듣고 흘려드는 것이 아니라
그 강좌를 자기것으로 만들어야 그게 강좌가 되는것입니다.

[온라인IT강좌사이트 "모든에듀" 사이트 바로가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