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전역을 여행해보자!


필자가 본 공각기동대는 원작을 보든 안보든 그걸 떠나서 대단한 반전이나 인상적인 액션신이 별로 없었다. 처음에 나온 액션신 말고는 말이다.


스토리 흐름이 좋았으나 짜임새 있게 흐르지 못했으며 공각기동대 원작을 보는 사람들한텐 어땠는지 모르겠지만 분명히 그사람들도 지루했을것 같다.


공감하지 못할 여러 장면들이 많이 있어서 개인적으로 이영화는 그저 그런 영화였다고 생각한다.




영화에서 유일한게 홀로그램 효과가 좋았다. 영화 중간 중간에 나오는 홀로그램이 개인적으로 유일하게 맘에 든 부분이다. 나머지는 그냥 지루했다.


이 영화를 보고 실망이 컸던 사람들에게 위로를 하고자 아래의 영상으로 위안을 얻었으면 좋겠다.





우리나라에 사는 외국인 유투버가 바토 역을 맡은 배우를 초대해서 점심식사를 하면서 이야기 하는 시간을 가지게 되는데 재미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