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전역을 여행해보자!

"불량 대출자"가 최근 1년간 80만명 정도 생긴다.

최근에는 소득이 적은 저신용층에서 주로 발생한다. 불량률최근 1년간 채무 불이행으로 은행연합회에 통보되거나 3개월 넘게 원리금 상환을 연체한 대출자 비율이다. 금융회사에 빚을 갚지 못하고 불량 대출자가 된 사람이 한 해에만 79만7천명 생겼다는 뜻이다. 주로 저소득자가 분포한 신용도 하위등급(7~10등급)불량률이 약 18%다. 고소득자 위주의 상위등급(1~3등급) 불량률이 1%를 밑도는 것과 대조된다.

하위등급의 대출 불량률지난해 3월 말 약 16%에 견줘 1년 만에 2%포인트 상승했다. 저소득층을 대거 불량 대출자로 몰아넣은 가장 직접적인 원인주택담보대출의 부실이다. 주택담보대출 불량률은 평균 2.49%다. 그러나 하위등급은 8등급(20.30%), 9등급(29.69%), 10등급(45.90%) 등으로 평균치보다 압도적으로 높다.

한국자산관리공사가 지난달 대출자 6만2천명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다중채무자(여러 금융회사에서 빚을 낸 대출자)의 30.6%자영업자로 파악됐다. 다중채무특히 5등급 이하 저신용층에 치명적이다. 은행권의 가계대출 부실비율은 지난달 말 0.76%였다. 분기 말 기준으로 2006년 9월의 0.81% 이후 가장 높았다.

금감원 이기연 부원장보는 "경제 성장률이 하락하고 부동산 경기가 둔화한 영향이 본격적으로 나타나 가계부실이 심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채무가 1000만원 이상 넘는 불량대출자들은 개인회생을 신청하는 것인 만큼 법적 효력이 발생하며 면책을 받은 채무자는 채무 전액을 탕감받을 수 있다. 또 면책 후 신용불량 기록이 삭제되어 각종 압류도 해제할 수 있고 정상적인 은행거래 등 신용불량자로서 행하지 못한 혜택을 모두 얻을 수 있다. 자세한 상담은 희망의손길을 통하여 알아볼 수 있다.
희망의손길 사이트 [바로가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